서로 다른 우리 모두가 소중해요.